관리 메뉴

CINEMATHEQUE DE M. HULOT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소가 본문

소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소가

Hulot 2020. 2. 28. 21:51

초등학교 3학년때, 언덕배기 빼곡한 집들로 오르는 계단 위 좁은 골목 옆 이층집에 살던 친구 집에는 귀엽지만 실은 난폭한 강아지가 있었는데, 어느날 반가운 마음에 슬쩍 내민 손을 강아지가 덥썩 물어, 살갗에 붉은 잇자국을 선명이 남겼다. 어린 마음에 ‘소년생활’에 연재중이던 ‘강가딘’이란 만화에서 우연히 봤던 ‘공수병’에 걸린게 분명하다며 근거없는 망상에 사로잡혀, 당시 유행하던 영화속 시한부 인생 주인공마냥 몇 달을 마음 졸이며 강아지는 멀쩡한데 내가 물을 무서워하며 집 앞을 지날 때마다 마지막 잎새를 새어갔던 두려움의 근원지였던 곳이 이제는 건물더미와 콘크리트 덩이들로 변해, 파괴후에도 변하지 않는 유년기의 신중한 자취로 남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소가

'소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ve the Cinema  (0) 2020.04.12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소가  (0) 2020.02.28
이미지 뒤편의 세계  (0) 2020.02.13
테이블은 비어 있습니다 - 2019년의 시네마테크  (0) 2019.12.30
나고야 시네마테크의 기억  (0) 2019.06.19
사라질때까지  (0) 2016.10.0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