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INEMATHEQUE DE M. HULOT

영화는 죽어가는 예술인가? 본문

영화일기

영화는 죽어가는 예술인가?

Hulot 2020. 5. 25. 10:10

호사다마라 해야할까.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상영에 문제가 생겨, 상영을 취소하고 대신 원래 상영하고 싶었던 ‘룸 666 Room 666/Chambre 666’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 아쉽지만, 또 기쁜 일이기도 하다. 게다가 무료 상영이다.

칸 영화제가 개최되던 1982년. 벤더스 감독은 영화제 기간에 호텔 마르티네즈 666호에 감독들을 초대해 영화의 미래에 대해, 영화는 죽어가는 예술인가에 대해 질문했다. 이 작업에 고다르, 스필버그, 안토니오니, 몬테 헬만, 수잔 세이들먼, 헤어조그, 파스빈더 등이-파스빈더는 한 달 후 세상을 떠났다-참여했다. 팬데믹의 영향으로 영화의 미래에 대한 같은 질문은 올해도 제기됐고, 벤더스의 작업을 계승해 미국에서 ‘Room H.264: Quarantine, April 2020’라는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졌다. 벤더스의 영화를 상영하면서 마찬가지로 영화, 혹은 극장의 미래에 대해 영화 관계자들과 이야기하는 시간을 마련하면 어떨까, 생각중이다.

 

'영화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inema sospeso  (0) 2020.06.02
영화는 죽어가는 예술인가?  (0) 2020.05.25
미셸 피콜리  (0) 2020.05.25
모드와 영화에 관한 노트  (0) 2020.05.20
인디펜던트로 살아간다는 것은  (0) 2020.04.18
코로나 시대의 영화  (0) 2020.04.1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