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는 12 14일부터 26일까지 10여일 간 서울 낙원동 소재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지난 9월 타개한 미스터리 스릴러의 대가라 칭송 받는 클로드 샤브롤 추모영화제를 개최한다.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는 장 뤽 고다르, 프랑수와 트뤼포, 에릭 로메르, 자크 리베트 등 프랑스 누벨바그를 선도한 감독들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소개해왔다. 이들 누벨바그리언들은 전통적인 영화 만들기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영화 언어를 적극적으로 발명하고 개발하여 현대 영화사에 크나큰 족적을 남겼다. 누벨바그에 대한 시네필들의 여전한 환호가 이어지는 가운데 안타깝게도 2010년 두 명의 누벨바그리언이 우리 곁을 떠나갔다. 1 11일에 에릭 로메르가, 9 12일에는 클로드 샤브롤이 영면에 들어간 것이다. 이번 추모영화제는 이렇듯 최근 우리 곁을 떠나간 거장의 작품을 다시 보며 그가 남긴 족적을 기리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클로드 샤브롤은 <카이에 뒤 시네마> 평론가 시절부터 열렬한 히치콕 추종자였다. 데뷔작인 <미남 세르주>(1958)에서도 히치콕에 대한 영향력을 숨기지 않았던 그는 <벨라미>(2009)를 유작으로 남길 때까지 50년 넘게 인간의 어두운 심리를 파헤친 스릴러를 선보여 왔다. 특히 샤브롤은 가족과 여성의 죄의식과 강박증을 칼로 베듯 서슬 퍼렇게 파고들며 히치콕의 따뜻한 스릴러와는 다른 세계를 창조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그런 샤브롤의 진가를 회고할 수 있는 8편의 작품을 모아 상영한다.

아내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돈으로 만든 데뷔작 <미남 세르쥬>는 한때 잘 나갔던 인물이 퇴락하면서 겪는 강박증을 다루며 프랑스 뉴웨이브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사촌들>(1959)은 상반된 성격의 인물 사이에서 형성되는 애증의 관계를 연극적인 배경과 사실적 묘사를 혼합, 샤브롤의 첫 번째 흥행작이 되었다. 이후 꾸준히 수작을 발표하며 1960년대 전성기를 누렸던 샤브롤은 1970년대에 이르러 극심한 부진을 겪었고 1980년대가 돼서야 과거의 명성을 회복할 수 있었다. 오히려 이 시기는 초심으로 돌아간 듯 <마스크>(1987)와 같은 작품을 통해 히치콕을 연상시키는 서스펜스 스릴러를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1990년대에 들어서는 보다 여유로운 시선 속에 거장의 면모를 드러내는 작품을 연달아 발표했다. 의처증 남편으로 인해 지옥 같은 삶을 겪는 여자 이야기 <지옥>(1994), 부르주아 가정에 대한 하층민의 분노를 묘사한 <의식>(1995), 연쇄살인을 두고 여러 인물들의 심리가 사선으로 교차하는 <거짓말의 한가운데>(1999), 출생의 비밀이 봉인을 열면서 혼란에 빠지는 가족사를 살풍경하게 엮은 <초콜릿 고마워>(2000) <악의 꽃>(2002)까지, 샤브롤은 나이를 먹어서도 인간 내면에 고인 검은 우물을 길어 올리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서는 샤브롤의 대표작 8편의 상영과 함께 그의 영화 세계를 살펴보는 시간도 마련한다. 김성욱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래머는 ‘샤브롤과 누벨바그’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클로드 샤브롤의 죽음은 그를 사랑하는 시네필들의 아픔이면서 또한 세계 영화사의 한 순간이 빛을 잃은 안타까움이기도 하다. 이번 '클로드 샤브롤 추모 영화제‘는 샤브롤에 대한 추모의 의미이면서 또한 서울아트시네마의 일반후원회원과 CMS 후원회원들의 후원금으로 진행되는 까닭에 좀 더 특별한 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상영작에 대한 자세한 정보 및 상영시간표는 서울아트시네마 홈페이지(www.cinematheque.seoul.kr)에서 확인 가능하고, 맥스무비 등 지정예매처에서 인터넷 예매도 가능하다. 문의 02-741-9782.

감독 | 클로드 샤브롤 Claude Chabrol (1930~2010)

1930
6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클로드 샤브롤은 미스터리 스릴러의 대가로 평가 받는 감독으로, 누벨바그를 선도한 인물이기도 하다. 소르본대학에서 약리학을 전공했지만 파리의 시네클럽을 통해 장 뤽 고다르, 프랑소와 트뤼포, 에릭 로메르, 자크 리베트 등과 어울리면서 이후 <카이에 뒤 시네마>를 통해 영화계에 첫 발을 디뎠다. <미남 세르쥬>를 발표하기 전까지 활발한 평론 활동을 펼쳤던 그는 에릭 로메르와 공저로 알프레드 히치콕의 <누명 쓴 사나이>(1956)를 분석한 연구서 <히치콕>을 집필했을 만큼 ‘히치콕주의자’로 유명했다. 그렇다고 샤브롤이 히치콕의 영화를 단순 모방한 것은 아니다. 누벨바그에 대해서도 “뉴웨이브(Nouvelle Vague)는 없다. 영화의 바다만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을 정도로 특정한 틀에 얽매이지 않고 독자적인 영화 세계를 창조한 감독이었다. 히치콕이 그랬듯 살인의 이면에 감춰진 죄의식과 강박증 같은 인간의 말라비틀어진 감정에 주목하되 프랑스적이라고 해도 좋을 배경과 감성을 섞어 샤브롤만의 미스터리 스릴러 문법을 확립한 것이다. 특히 <도살자>(1969) <야수를 죽여야 한다>(1969) <부정한 여인>(1969) 등과 같은 1960년대 후반에 집중된 작품을 통해 전성기를 열었다. 이 시기에는 주로 프랑스 상류층과 중산층을 오가며 그들 세계 속에 팽배한 관계의 긴장과 폭발을 다뤘다는 점에서 열렬한 추종자를 불러 모았다. 이후에도 샤브롤은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갔지만 명성에 걸맞지 않은 흥행 성적으로 197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다소 힘들게 영화를 만드는 신세가 됐다. TV영화와 광고 연출까지 찍는 지경에 이르게 됐지만 <비오레트 노지에르>(1978)를 통해 극적으로 재기에 성공, 이후 유작 <벨라미>(2009)를 만들 때까지 안정적인 영화 경력을 이어갔다. 2010 9 12 80세의 나이로 숨을 거둘 때까지 샤브롤은 3번의 결혼을 통해 4명의 자녀를 두었다. 이중 첫 번째 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작곡가 마티유 샤브롤은 1980년대 초반까지 샤브롤 영화의 음악을 담당했고, 두 번째 부인이자 배우인 스테판 오드랑 사이에서 난 토마스 샤브롤은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이다. 클로드 샤브롤은 영화사에 있어서나 가정사에서도 영화와는 떼래야 뗄 수 없는 그 자신이 바로 영화였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상영작 목록 (총 8편) 
미남 세르쥬 Le beau Serge

1958 98min 프랑스 B&W 35mm 15세 이상 관람가

 

 

사촌들 Les cousins

1959 112min 프랑스 B&W 35mm 15세 이상 관람가

 

마스크 Masques

1987 100min 프랑스 Color Digi-Beta 15세 이상 관람가

 

 

지옥 L'Enfer

1994 100min 프랑스 Color Digi-Beta청소년 관람불가

 

의식 La ceremonie

1995 112min 프랑스/독일 Color 35mm 15세 이상 관람가

 

거짓말의 한가운데 Au coeur du mensonge

1999 103min 프랑스 Color 35mm 15세 이상 관람가

 

초콜릿 고마워 Merci pour le chocolat

2000 99min 프랑스/스위스 Color 35mm 청소년 관람불가

 

악의 꽃 La Fleur du Mal

2003 104min 프랑스 Color 35mm 15세 이상 관람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