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바캉스의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의 대표적인 여름 행사인 ‘시네바캉스 서울’이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이하여 7월 28일부터 한 달간의 축제를 시작합니다. 알프레드 히치콕의 가장 유명한 작품 <현기증><사이코><새>를 비롯해 후대 감독들에 의해 리메이크된 바 있는 자크 투르뇌르의 <캣 피플>과 프랭클린 J. 샤프너의 <혹성탈출>. 로버트 알드리치의 <피닉스>, 그리고 프랑스 범죄영화의 대표작이라고 할 만한 자크 베케르의 <현금에 손대지 마라>, 장 피에르 멜빌의 <암흑가의 세 사람> 등 익숙한 제목들이지만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미지의 영화로 남아있는 20편 넘는 걸작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개막작으로는 빈센트 미넬리의 뮤지컬 영화 <브리가둔>을 선정하였습니다. 지도에는 없는 신비한 마을에서 벌어지는 미국 청년과 환상적인 여인의 사랑을 다룬 이 영화에는 꿈과 모험, 무엇보다 춤과 노래가 있어 무더위를 식혀줄 한여름의 영화 축제에 가장 어울리는 작품이 될 것입니다. 특별전을 통해 소개되는 프로그램은 ‘안톤 체호프와 영화: 러시아 모스필름 특별전’과 ‘마이클 치미노 특별전’입니다. 안톤 체호프와 영화 섹션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러시아의 최대 제작사 모스필름의 영화를 상영하는 행사로 올해는 특별히 러시아를 대표하는 극작가 겸 소설가 안톤 체호프의 작품을 원작으로 삼은 영화 다섯 편을 소개합니다. 마이클 치미노는 뉴아메리칸 시네마가 미국 영화에 새 바람을 불어넣은 기간 동안 영광과 굴욕을 함께한 감독으로 유명합니다. 치미노 특별전 섹션에서는 대중적 인기를 끌었던 <디어 헌터>와 뉴 아메리칸 시네마의 종말을 알린 저주받은 걸작 <천국의 문>을 포함해 대표작 4편을 상영합니다. 경력의 오점을 남긴 마이클 치미노의 대표작 4편이 상영됩니다.


이외에도 러닝 타임 5시간 30분에 달하는 올리비에 아사야스의 <카를로스>와 장 뤽 고다르의 신작 <필름 쇼셜리즘>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 상영과 10년 전의 한국영화를 되돌아보는 기회로 김성수의 <무사>와 허진호의 <8월의 크리스마스><봄날의 간다>를 함께 보고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는 두 차례의 ‘작가를 만나다’가 마련됩니다.


부대행사로는 '아메리칸 뉴시네마의 현대성'을 주제로 한 네 차례의 '영화사 강좌'와 '안톤 체호프와 문학'이란 제하의 특별강연이 열리며, 관객들에게 더 많은 관람의 혜택을 마련하고자 5편의 영화를 본 관객에게 상영작 1회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특전 등 여느 때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무더운 여름 ‘2011 시네바캉스 서울'과 함께 도심에서 편안한 바캉스를 즐기시기 바랍니다.


>>특별행사
/개/막/리/셉/션





7월 28일(금) 19시_개막작 <브리가둔 Brigadoon> (빈센트 미넬리 1954 108min)

*영화 상영 후에는 서울아트시네마 극장 로비에서 ‘크링시네마와 함께하는 시네마테크 후원의 밤’이란 제하로 ‘2011 시네바캉스 서울’ 개막을 축하하는 개막리셉션이 열립니다. 관객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 바랍니다.



/영/화/사/강/좌/


1. 아메리칸 뉴시네마의 현대성




2011 시네바캉스 서울 기간 중에는 ‘아메리칸 뉴시네마의 현대성’이라는 주제로 4회의 영화사 강좌가, ‘안톤 체호프와 문학’이라는 주제로 2회의 특별강좌가 마련됩니다. 아메리칸 뉴시네마와 체호프의 문학을 이해하는 중요한 기회이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8월 5일(금) 17:00 <천국의 문> 상영 후 l 1강. 마이클 치미노, 할리우드의 저주받은 감독 - 김영진(명지대학교 교수, 영화평론가)

8월 7일(일) 13:00 <피닉스> 상영 후 l 2강. 로버트 알드리치, 남성적 허세와 유희 - 오승욱(영화감독)

8월 14일(일) 15:30 <드레스드 투 킬> 상영 후 l 3강. 브라이언 드 팔마, 희생자의 비명 - 김성욱(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 영화평론가)

8월 21일(일) 13:00 <위대한 앰버슨가> 상영 후 l 4강. 오슨 웰스와 아나크로니즘 - 유운성(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2. 안톤 체호프와 문학

7월 30일(토) 15:00 <베짱이> 상영 후 l 단편소설의 거장 안톤 체호프 - 오원교(모스크바 국립대학 박사, 한양대학교 아태지역연구센터 HK연구교수)

8월 6일(토) 16:00 <갈매기> 상영 후 l 인간 존재의 진실에 대한 안톤 체호프의 보고서 - 오종우(성균관대학교 러시아문학과 교수)

*개별 강좌 당일, 강좌에 앞서 상영되는 작품을 보신 관객들께 강좌 참여 우선권을 드리며, 자리가 남을 경우 '2011 시네바캉스 서울'의 다른 상영작 입장권을 제시하시면 선착순으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한 여름의 클래식 Deja-vu




1.  캣 피플  자크 투르뇌르  1942 | 미국 | 73min | B&W 
2.  위대한 앰버슨가  오슨 웰스  1942 | 미국 | 88min | B&W 
3.  천국은 기다려준다  에른스트 루비치  1943 | 미국 | 112min | Color 
4.  브리가둔  빈센트 미넬리  1954 | 미국 | 108min | Color 
5.  현금에 손대지 마라  자크 베케르  1954 | 프랑스/이탈리아 | 95min | B&W 
6.  디아볼리끄  앙리 조르주 클루조  1955 | 프랑스 | 110min | B&W 
7.  나의 아저씨  자크 타티  1958 | 프랑스 | 120min | Color 
8.  현기증  알프레드 히치콕  1958 | 미국 | 128min | Color 
9.  싸이코  알프레드 히치콕  1960 | 미국 | 109min | B&W 
10.  새  알프레드 히치콕  1963 | 미국 | 119min | Color 
11.  뮤리엘  알랭 레네  1963 | 프랑스/이탈리아 | 115min | Color 
12.  피닉스  로버트 알드리치  1965 | 미국 | 142min | Color 
13.  혹성탈출  프랭클린 J. 샤프너  1968 | 미국 | 112min | Color 
14.  암흑가의 세 사람  장 피에르 멜빌  1970 | 프랑스/이탈리아 | 140min | Color 




15.  드레스드 투 킬  브라이언 드 팔마  1980 | 미국 | 105min | Color 
16.  카르멘이란 이름  장 뤽 고다르  1983 | 프랑스 | 85min | Color 
17.  돈  로베르 브레송  1983 | 프랑스/스위스 | 85min | Color 
18.  히트  마이클 만  1995 | 미국 | 170min | Color 

안톤 체호프와 러시아 영화




19.  결혼  이시도르 아넨스키  1944 | 소비에트연방 | 65min | B&W 
20.  베짱이  삼손 삼소노프  1955 | 소비에트연방 | 91min | Color 
21.  철 지난 꽃  아브람 룸  1969 | 소비에트연방 | 101min | Color 
22.  갈매기  유리 캐러식  1970 | 소비에트연방 | 100min | Color 
23.  6호실  카렌 샤흐나자로프, 알렉산더 고로노프스키  2009 | 러시아 | 83min | Color 

마이클 치미노 특별전




24.  대도적  마이클 치미노  1974 | 미국 | 115min | Color 
25.  디어 헌터  마이클 치미노  1978 | 미국/영국 | 182min | Color 
26.  천국의 문  마이클 치미노  1980 | 미국 | 219min | Color 
27.  이어 오브 드래곤  마이클 치미노  1985 | 미국 | 134min | Color
 
특별상영 




28.  카를로스  올리비에 아사야스  2010 | 프랑스/독일 | 330min | Color 
29.  필름 소셜리즘  장 뤽 고다르  2010 | 프랑스 | 102min | Color
 
작가를 만나다 




30.  무사  김성수  2001 | 한국 | 158min | Color 
31.  8월의 크리스마스  허진호  1998 | 한국 | 97min | Color 
32.  봄날은 간다  허진호  2001 | 한국 | 113min | Color
 
영화관속 작은학교  



33.  일루셔니스트  실뱅 쇼메  2010 | 영국/프랑스 | 80min | Color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