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2017 Cinematheque Friends Film Festival
1월 19일(목)부터 2월 22일(수)

▣ 2017 시네마테크의 친구들의 선정작
•구로사와 기요시 영화감독
<천국이 허락한 모든 것> (더글라스 서크, 1955)
<보스턴 교살자> (리처드 플레이셔, 1968)
<케이블 호그의 노래> (샘 페킨파, 1970)
<무슈 클라인>(조셉 로지, 1976)
<우주 전쟁>(스티븐 스필버그, 2005)
•김우형 촬영감독 <죠스> (스티븐 스필버그, 1975)
•김의성 배우&최동훈 영화감독 <케이프 피어>(J. 리 톰슨, 1962)
•김주혁 배우 <21그램>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2003)
•박홍열 촬영감독 <아름다운 5월> (크리스 마르케, 1963)
•서동진 교수 <향기 어린 악몽> (키들랏 타히믹, 1977)
•윤가은 영화감독 <매그놀리아> (폴 토마스 앤더슨, 1999)
•윤여정 배우 <커다란 희망> (마이크 리, 1988)
•이경미 영화감독 <쳐다보지 마라> (니콜라스 뢰그, 1973)
•이용관 영화평론가 <이삭 줍는 사람들과 나> (아네스 바르다, 2000)
•이영진 배우 <12명의 성난 사람들> (시드니 루멧, 1957)
•임흥순 영화감독 <산쇼다유> (미조구치 겐지, 1954)
•조성희 영화감독 <특전 U보트> (볼프강 페터슨, 1981)

▣ 개막식
일시│1월 19일(목) 오후 7시
개막작│<쇼 피플>(킹 비더) 연주상영
연주자 │강현주 피아니스트
사회│권해효 배우

▣ 시네토크
1월 21일(토) 오후 3시 40분 <플레이타임> 상영 후 김성욱 프로그램디렉터
1월 22일(일) 오후 5시 30분 <매그놀리아> 상영 후 윤가은 감독 with 이화정 기자
2월 4일(토) 오후 3시 30분 <케이프 피어> 상영 후 김의성 배우, 최동훈 감독
2월 4일(토) 오후 7시 <이삭 줍는 사람들과 나> 상영 후 이용관 영화평론가
2월 5일(일) 오후 3시 30분 <쳐다보지 마라> 상영 후 이경미 감독 with 이해영 감독
2월 5일(일) 오후 7시 <향기 어린 악몽> 상영 후 서동진 교수
2월 10일(금) 오후 7시 <커다란 희망> 상영 후 윤여정 배우 with 이재용 감독
2월 11일(토) 오후 2시 <산쇼다유> 상영 후 임흥순 감독
2월 11일(토) 오후 6시 <아름다운 5월> 상영 후 박홍열 촬영감독
2월 12일(일) 오후 3시 10분 <죠스> 상영 후 김우형 촬영감독 with 주성철『씨네21』 편집장
2월 12일(일) 오후 7시 <12명의 성난 사람들> 상영 후 이영진 배우 with 이화정 기자
2월 18일(토) 오후 7시 <피로> 상영 후 김동명 감독 with 관객에디터
2월 19일(일) 오후 5시 <특전 U보트> 상영 후 조성희 감독 with 이용철 영화평론가

▣ 구로사와 기요시 마스터 클래스
일시 │ 2월 20일(월) 오후 6시 40분 <보스턴 교살자> 상영 후
참석 │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봉준호 감독
진행 │ 김성욱 프로그램디렉터

일시 │ 2월 21일(화) 오후 6시 40분 <크리피> 상영 후
참석 │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정지연 영화평론가

​2017 15years Cinematheque Seoul Art Cinema


A cat has nine lives.

'소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해피 뉴이어  (0) 2016.12.31
最好的時光  (0) 2015.11.14
설의 사당시장  (0) 2015.02.20
낙원의 겨울  (1) 2015.01.19
Happy New Year, 2015  (1) 2015.01.01
영화는 언제 시작할까?  (0) 2014.11.22




당나귀, 우리, 발타자르

로베르 브레송의 <당나귀 발타자르>는 그의 영화 중에서도 꽤 예외적인 작품처럼 보인다. 전작들의 긴밀하게 연결된 구조와 비교하자면 이야기가 분산적이고 산만하다. 이런 느슨한 구성은 그의 유작 <돈>과 비교해 볼 만하다. <돈>이 말 그대로 돈의 순환을 그렸다면, 이 영화에서 순환되는 것은 당나귀이다. <당나귀 발타자르>에서의 우연적 연결들은 그러나 작품의 주제와 무관하지 않다. 주인공은 제목 그대로 당나귀이다. 원제 ‘Au hasard, Balthazar’에는 ‘우연 hasard’이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다. 이 영화는 우연히, 그때그때 주인의 사정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양도되는 발타자르의 운명을 암시하고 있다.



당나귀 발타자르는 영화 대부분의 장면에 모습을 보인다. 발타자르는 주인공이자 사건의 진정한 증인이다. 그는 이 영화의 특권적 시점을 반영한다.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발타자르의 눈의 클로즈업은 그런 시점을 예시한다. 발타자르는 인간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의 추이에 따라 꼼짝없이 고초를 겪는 수동적인 존재이다. 그는 물론 인간의 해석과 이해를 넘어선 존재이다. 그의 울음소리에서 어떤 메시지를 읽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이 영화가 발타자르의 시선을 차용하는 것은 우연처럼 진행되는 영화의 불가해한 연결의 실마리를 제공하기도 한다. 자초지종을 알 수 없는 사건들의 연결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일을 그저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발타자르의 시점에 설 때 알몸의 생생한 현실로 납득될 수 있다. 발타자르의 시선의 도입은 그러므로 인간과 동물을 공명하게 하면서 인간의 이해 불가능한 행동이나 사건을 그대로 경험하게 한다.

그런데 이런 수동적 시선은 브레송의 영화에서 종종 등장한다. <잔다르크의 재판>의 마지막에 등장하는 개의 시선이나, <돈>의 끔찍한 라스트에서 이곳저곳을 돌다다니는 개의 시선이 그러하다. 발타자르는 우연적인, 하지만 그런 이상한 일이 저기서 벌어지고 있음을 그대로 꼼짝없이 보고 경험한다. 무기력해 보이지만 그런 발타자르는 브레송이 생각한 스크린에 육화된 우리 관객의 진정한 모습이기도 하다.

김성욱 /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디렉터

에디토리얼 / 2016.05.

  1. 1466098579 2016.06.17 02:36 신고

    알찬 정보 좋네요~

  2. 1467650867 2016.07.05 01:47 신고

    좋은글 감사

비토리오의 질문. "주식으로 사라진 돈은 어디로 가는 건가요?" 혹은, 정서적으로 무미건조해진 헤어진 연인들의 사랑은 어디로 가는 것일까? 바르트가 안토니오니를 예찬하며 말했던 것처럼 '일식'에서 안토니오니는 멈추어 서서 오랫동안 대상과 사물이, 인물이 사라질때까지 바라본다. 사물들이 소진될때까지 철저하게 사물을 바라보는 것. 우리들이 없는 세계를 보는 불안. 이는 진정한 영화(관람)의 모험이다.


일식(1962) /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Eclipse(1962) / Michelangelo Antonioni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